발전한 MAMA, 그러나 시상식이 아니라 '공연'이었다

이예은 기자

기사입력 2011-11-30 16:4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