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어급'스타 상반된 선택 '송혜교 가고, 이나영 오고'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11-08-02 15:4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