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신한은행 프로리그 10~11시즌', 드디어 마지막 혈전이다

남정석 기자

기사입력 2011-06-03 11:25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