위성우? 김단비? 역대급 '업셋' 우리은행. 최강 KB를 넘어선 비결. "끝없는 준비의 저력"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31 14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