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장님의 무서운 '예감'. 역대 최초 300승!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금자탑을 쌓다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5 20:5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