절친→트레이드 후 앙숙→화해. PO 1라운드에서 만나는 듀란트와 서브룩. "듀란트에 존경심", "서브룩 비판 도를 넘었다"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3 10:02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