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나원큐에 덜미잡힌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, "젊은 선수들이 기회 못 살렸다"

남정석 기자

기사입력 2021-12-09 21:34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