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여곡절 끝 1+1년 3억 FA 계약, 무너지던 KT 살린 '특급 혜자 계약'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26 10: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