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너무 잘하고 싶었는데..." 꼬여가던 실타래... 완장 버린 롤렉스맨의 마수걸이포가 모두를 살렸다. "느낌은 오늘이 제일 좋았다"[대구 코멘트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6 05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