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타니도 믿었던 선행의 힘! 최정 홈런볼 움켜쥐고 "어우기" 외친 KIA팬의 '찐소망' "우리 김도영도…" [부산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5 12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