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바람의 손자'처럼 안타→도루→득점, 이정후 정확성과 발 빛났다 6경기 연속 안타...SF 4-9 TB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5 07:24 | 최종수정 2024-04-15 07: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