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순간 2만500명이 숙연' 안전만을 기원했다. 박민 파울타구 전력질주하다 펜스 부딪혀 구급차 이송[광주 현장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0 16: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