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서울의 악몽 반복 원하지 않았다"…K 잡고 적진 울린 포효, ML 역대 최고 계약 이유 있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7 23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