파죽의 6연승인데, 입가에 미소조차 없다...입에서 나오는 말은 "평정심" 뿐 [고척 현장]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7 12:10 | 최종수정 2024-04-07 17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