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만 빠른 '볼질' 투수인줄 알았더니...150km 영점 잡히니, 최고 좌완 향기가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7 09:33 | 최종수정 2024-04-07 15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