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S존 근처로만…이제는 더 타이트한 상황에", 문동주-황준서는 보여줬다, 김서현의 시간도 다가온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4 14: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