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 사진 한장만 남았다' 오타니, '배신자' 통역+절친 흔적 모두 지웠지만…단 한컷 남긴 이유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26 13:35 | 최종수정 2024-03-26 14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