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홈런 치는 테이블세터' 윤동희·고승민 뜨거운 타격감...김태형 감독은 흐뭇하다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6 05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