亞 파워 애리조나 접수, 오타니-이정후-김하성-박효준 전부 4할~7할대 타율...이런 적은 없었다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05 20:0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