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강렬한 첫인상' 193cm 큰 키에서 내리꽂는 강속구, KIA 네일 '외인 투수 잔혹사 끝낸다'[SC오키나와 스캠]

송정헌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4 22:2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