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스캠 현장인터뷰]시련은 잊었다, KBO 최초 200안타 타자의 부활 정조준 "모든 준비 마치고 왔다"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5 06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