개명까지 고민...부상 또 부상, 비운의 1차지명 유망주 "절대 포기는 없습니다"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4 10:29 | 최종수정 2024-02-04 19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