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스캠 현장인터뷰]고교 기대주→현역병→2차 드래프트...새로운 기회, 8년차 내야수에 호주는 '약속의 땅' 될까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3 17:3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