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신 38년 만의 우승 주역 2군 캠프로…35세이브 구원 1위 이와자키, "내 페이스대로 시즌 준비"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30 20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