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오타니, 영어로 가장 많이 얘기했다" 늘어가는 실력에 통역도 뿌듯...5년전보다 20여초 길어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9 15:12 | 최종수정 2024-01-29 15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