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제2의 서건창' 유망주의 야구 인생 후반전..."철이 없었다. 지금은 쉬는 게 부담스럽다"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6 14: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