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동 홈런왕은 '17홈런' 퇴장…美日 경험 거포 "뛰어난 장타 생산" 더 기대하는 이유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21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