일본도 탐냈던 '페디급' 새 외인, 리그 지배 가능? 풀어야 할 과제 명확하다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09:5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