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이 팀 어떻게 하나 싶었는데"…야신의 한숨, 프로야구 OB가 인정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8 13:19 | 최종수정 2023-12-08 16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