트로피 5개 거머쥔 괴물 투수도, 무서운 타자가 있었다 "타석에 들어서면, 마음이 불편했다"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28 19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