끝까지 응답하지 않은 '삼진왕' 외인 타자, 재계약이 위태롭다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15 15:57 | 최종수정 2023-11-15 18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