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제 29년의 한( 恨)을 푼다.' '기적의 팀' 만나는 염갈량의 다짐 "우승 간절함 어느 때보다 강하다."[SC 코멘트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5 17:04 | 최종수정 2023-11-05 23: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