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PO1 현장] 페디-구심 '일촉즉발' 강인권-이강철 두 감독은 왜 뛰쳐나왔나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30 20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