완전히 눈 뜬 방망이, 내야 멀티 수비, 몸 사리지 않는 허슬...'마산 김하성'의 탄생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27 12:25 | 최종수정 2023-10-27 13: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