금메달따니 더 간절해졌다. 금메달 삼총사의 이구동성 "다음은 롯데에서 우승하고 싶다."[잠실 인터뷰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9 22:40: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