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투수에게만 가라"…간절히 기다렸던 한 순간→완벽한 홈쇄도, 2G 연속 취소에도 살아있던 센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4 12:15:3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