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더 이상 실책은 NO' 김도영 '어떤 땅볼도~새 글러브 완벽 적응' [수원 현장]

최문영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4 17:46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