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릎에 151km 사구 맞고도 미소, 갈라진 배트로 노히트 저지, 전력 질주 내야안타...지친 팬들 달랜 이적생 [고척 현장]

정재근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23 16:21: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