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저와 함께 이끌어갈 선수" 청소년대표팀→상무→성인대표팀 한솥밥, "5년 내 우승" 위해 다시 뭉쳤다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0 09:13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