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아직도 기억이 생생"…KBO 최초 대기록 주인공, 역대 3번째도 눈앞에서 목격했다 [부산비하인드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7 09:51: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