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조만간 결정난다" 퇴출 위기에서 '데뷔 첫 7이닝' 인생투…운명 바뀔까 [부산리포트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4 05:51: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