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다녀와서 스타가 되어라"…'강한 친구'로 떠나는 투·타 미래, 국민타자가 바란 재회 순간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3 10:00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