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때 오타니의 '적수''이자 '5억달러' 후보였는데, 이제야 정상궤도 진입中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18:20 | 최종수정 2023-07-06 05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