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것이 GG 후보의 위엄' 김하성, 오타니 상대 안타보다 '환상 수비'가 더 값졌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17:29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