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아름다운 말소리에 반했다" 또박또박 한국어로 인사한 새 외국인 투수, 첫 만남부터 동료들 기대감 폭발 [고척 현장]

정재근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24 15: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