배지환 미친 펜스플레이, 투수도 맞은 순간 철렁한 타구. 타자는 허탈감에 펄쩍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9 17:30 | 최종수정 2023-06-19 17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