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속 165km 던지는 '괴물' 사사키, 주머니에서 '위닝볼' 꺼내 꼬마 팬에게 선물, 클래스가 다른 팬 서비스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2 10:23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