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하성이 빗속을 뚫고 어렵게 잡아놓은 리드, 두 불펜이 망쳤다...SD 4-5 COL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2 09:34 | 최종수정 2023-06-12 09: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