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앞으로가 더 기대" 이용찬 없는 뒷문, 든든하게 지킨 6년 차 1차지명 대체 마무리의 2G 연속 호투, 사령탑의 반색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7 22:47: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