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감히 내 공을 잡아?' 절친 허경민 호수비에 '등짝 스매싱'으로 응징한 박건우

허상욱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06 10:55:25